정경두 후보자 "적에게 두려움을…혼을 다해 강한 안보 달성"

정경두 합참의장 후보자가 18일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에게는 무한한 신뢰를 주고, 군심을 결집해 부여된 임무를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제게 합참의장의 소임을 맡겨 주신다면, 정성과 혼을 다해 대통령님의 통수지침인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을 달성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각오를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의 안보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면서 "김정은 정권은 탄도미사일 발사와 소형무인기 침투 등 전략·전술적 도발을 지속하면서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후보자는 "따라서 우리 군은 이 엄중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강하고 튼튼한 군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먼저 다양한 위협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새로운 전쟁수행 개념을 구현하고 우리나라를 제대로 지킬 수 있는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 비전을 달성하겠다"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군사협력을 강화해 유리한 안보전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가 정식 임명되면 이양호 전 합참의장(1993.5∼1994.12)에 이어 23년 만에 2번째 공군 출신 합참의장이 탄생하는 것이다. 인사청문 과정을 무난히 통과할 경우 취임식은 20일 국방부 대연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남 진주 출신으로 공사 30기인 정 후보자는 전투기 조종사 출신이며, 전력 건설과 작전 분야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공군본부 전력기획참모부 전력소요처장, 공사 생도대장, 제1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전력기획참모부장, 남부전투사령관, 공군참모차장,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F-5를 주기종으로 하는 전투기 조종사로, 2800여 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