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제기된 수사 단서·기존 결과 등 종합 검토해야"
문무일 "국정농단 재수사, 필요성·성과 있을지 검토해 결정"

문무일 검찰총장이 8일 '최순실 게이트' 재수사 가능성과 관련해 "지금까지 해놓은 수사 결과와 기록, 새롭게 제기된 수사 단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추가 수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대검찰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청와대가 정윤회 문건 사건 등 국정농단 사건의 추가 수사 필요성을 언급해 '하명수사' 논란이 있다는 지적에 "국정농단 사건은 여러 논의가 있고 범위도 다양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안의 폭발력과 중대성 등을 고려해 일단 명확한 언급 대신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총장은 "검찰 입장에서는 수사의 필요성이 있느냐를 판단하는 것이 첫 번째고, 수사에 착수한 뒤 성과를 낼 수 있느냐도 과제"라며 "이런 검토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5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발탁 임명하는 인사를 발표하면서 "현재 서울중앙지검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현재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을 중심으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 사건, 감사원 면세점 선정 의혹 고발 사건, 청와대 '캐비닛 문건' 수사 등 국정농단 재수사 성격이 짙은 여러 사건을 수사 중이지만 이를 최순실 게이트 재수사로 규정하는 데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방현덕 기자 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