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피부 트러블에 울상 짓는 민감성피부, 관리 및 치료 방법은?

아무리 열심히 세안을 해봐도, 열심히 각질을 제거해봐도 빈번히 나타나는 피부 트러블 때문에 울상인 이들이 많다. 민감성피부관리치료를 시도해보지만 이마저도 별다른 효과를 체험하지 못해 스트레스를 받기 마련.

민감성 피부란 피부가 여러 자극을 받아 염증이 생기고 피부질환이 계속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특히 기온 변화가 심한 환절기 때 피부가 더욱 민감해진다. 그러나 무더운 날씨를 자랑하는 여름철에도 민감성 피부의 문제는 계속해서 이어지기 마련. 더위로 인해 피지 분비가 활성화되면서 지속적으로 트러블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민감성 피부의 증상은 복합적이다. 건조하면서도 뾰루지가 잘 생기거나 각질이 심하게 일어나는 경우, 또 얼굴이 잘 붉어지고 세안이나 기초 화장품 사용 시에 따끔거리는가 하면 얼굴이 자주 가렵고 붓고 얼굴의 실핏줄이 유난히 도드라져 보이는 증상 등이 대표적이다.

민감성 피부 관리의 첫걸음은 피부타입을 고려한 관리다. 아무리 좋은 화장품을 발라도 자신의 피부와 맞지 않는다면 피부 개선이 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트러블로 오히려 피부가 안 좋아질 수 있다.

민감성 피부는 기온이나 환경이 변하면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우며 화장품에 민감해 부작용이 일어날 때가 있다. 건성피부와 지성피부의 특징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탄력이 부족해 손으로 누르면 원상태로 돌아오는 시간이 길다. 특정물질에 과민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민감성 피부는 피부에 맞지 않는 화장품의 사용만으로도 부작용이 쉽게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외부로부터 쉽게 자극을 받기 때문에 저자극 화장품을 사용해야 한다. 순한 클렌징 폼을 사용해 주어야 여드름 발생과 같은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으며 각질 제거제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스킨, 로션 후에는 자외선 차단을 위한 선크림 사용을 추천한다.

피부 면역력 및 저항력이 약하고 환경의 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민감성피부는 가장 관리가 까다로운 피부타입이다. 피부에 물리적 자극을 최소화하고 화장품을 자주 바꾸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피부에 자극적인 스크럽 및 필링제품 대신 기초 관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기초제품은 진정 효과와 보습력이 뛰어난 무알콜 저자극성 제품을 선택하고 세안을 할 때도 부드럽고 순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단 과도한 각질로 고민이라면 떠먹는 요구르트에 오트밀을 섞어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팩을 하거나 우유에 물을 희석해 세안제로 써도 좋다.

신사역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민감성 피부일 경우 뾰루지나 여드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필링 등 메디컬스킨케어, 테라클리어, 퍼펙타, 뉴스무스빔, 고바야시절연침, 아그네스 등의 특정 치료법을 선택하거나 여러 방법을 병용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