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귀국한 박한범, 최병윤…박봉순과 청주서 수해복구 도와
'레밍' 발언 김학철 "사진찍기 봉사 부적절" 3명과 다른 행보

최악의 물난리를 외면한 채 외유성 유럽연수에 나섰다 여론의 거센 비난을 받은 충북도의원들이 휴일인 23일 수 현장을 찾아 복구활동을 펴리며 성난 민심에 사죄했다.

출국 사흘 만인 지난 20일 귀국, 복구활동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최병윤(음성1) 의원은 이날도 이른 아침부터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에서 자원봉사자와 함께 수해복구 활동을 했다.

그는 귀국한 뒤 사흘째 수해 현장에 머물면서 '참회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 의원은 "어제까지 함께 봉사하던 도의회 사무처 직원들이 오늘은 휴식하라고 권했지만, 성난 민심이 풀릴 때까지 복구현장을 지키기로 마음 먹었다"며 "수해 현장에 나와 수재민의 안타까운 모습을 보니 더욱 죄송스럽고, 잠시도 여유 부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같은 날 귀국해 지역구인 청주시 강서·가경동 일원서 수해복구를 돕던 자유한국당 박봉순(청주8) 의원과 전날 밤 늦게 귀국한 같은 당 박한범(옥천1) 의원도 이날 낮 최 의원과 합류해 복구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미원면의 침수 주택 청소를 돕고, 진흙에 매몰된 하수도 등도 정비했다.

박한범 의원은 "어제 귀국해 스스로를 되돌아보면서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며 "아직 짐도 풀지 못했지만, 수재민을 찾아 사과를 구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수해현장으로 먼저 달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쏟아진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수해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자숙하면서 땀으로 속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레밍'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같은 당 김학철(충주1) 의원과 전날 오후 9시 10분 귀국해 충북도청에서 심야 기자회견을 했다.

두 사람은 기자회견에서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낳은 수해를 뒤로 한 채 해외연수를 강행, 도민께 분노를 안겨드린 데 대해 사죄한다"며 "도의원의 책무를 망각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행동을 한 데 대한 비난과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고개 숙였다.

김 의원은 회견 뒤 충주 집으로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의원과 더불어 수해복구에 참여할지 여부는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그와 귀국한 박한범 의원은 "김 의원에게도 월요일 일찍 작업복 차림으로 수해현장으로 오라고 얘기했다"며 "아마도 내일부터는 그도 합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전날 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사진을 찍기 위한 봉사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해 복구로 '속죄'하는 데 대해 부정적인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돼 3명의 도의원과 함께 복구활동에 나설지 분명치 않다.

이들 도의원은 청주 등 중부권에 물폭탄이 떨어진 이틀 뒤인 지난 18일 8박 10일의 일정으로 유럽연수에 나서 비난을 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김 의원은 이를 취재하는 한 언론에게 "세월호도 그렇고, 국민들이 이상한, 제가 봤을 때는 뭐 레밍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집단행동하는 설치류 있잖아요"라고 말해 악화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논란이 커지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21일 당 소속 김 의원과 2명의 박 의원을 제명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오는 25일 충북도당 윤리심판위원회를 열어 최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청주연합뉴스) 박병기 전창해 기자 bgi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