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 전 대통령의 서거 52주기 추모식이 19일 오전 10시 30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다고 국가보훈처가 18일 밝혔다.

이승만 건국 대통령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이번 추모식에는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 이준 전 국방부 장관, 이영훈 서울대 교수, 이승만 전 대통령의 양자 이인수 박사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1875년 3월 26일 황해도 평산에서 태어났다.

젊은 시절부터 독립협회에 가입하는 등 독립운동에 투신한 그는 정치전단 배포로 징역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르는 동안 자신의 정치사상을 집약적으로 표현한 '독립정신'을 저술했다.

1904년 미국으로 건너간 이 전 대통령은 조지워싱턴대, 하버드대, 프린스턴대에서 공부했고 도산 안창호 선생과 함께 독립운동을 벌였다.

1919년 중국 상하이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초대 임정 대통령에 추대됐고 광복 이후에는 국가 건설을 주도해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선포하고 대통령에 취임했다.

1961년 3·15 부정선거로 4·19 혁명이 일어나자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이 전 대통령은 미국 하와이로 건너가 1965년 7월 19일 서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