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교감 등이 학폭위 회의록·진술서 유출…일부 문건 분실"

재벌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낀 학교폭력 사안을 은폐·축소한 것으로 확인된 숭의초등학교 교원 4명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숭의초 교장·교감·생활지도부장·담임교사 등이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등을 어겼다고 판단해 서울 중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학교폭력 사안과 관련해 학생들이 작성한 최초 진술서를 분실하고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 회의록과 재벌회장 손자 A군의 진술서를 A군 부모에게 제공해 학교폭력예방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서울시교육청은 판단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2일 숭의초 교장 등이 이번 학교폭력 사안을 은폐·축소했다는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 사건 은폐·축소 책임을 물어 교장·교감·생활지도부장 등 3명 해임, 담임교사 정직 등 4명에 대한 중징계를 숭의학원에 요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 등이 같은 반 학생에게 이불을 씌운 채 폭행해 근육세포 파괴 등 피해를 줬으나 관련 학생 모두에게 '조치 없음' 결정이 내려지고, 재벌 총수 손자는 화해·사과 권고 대상에서도 빠졌다는 의혹이 일자 특별장학과 감사를 잇따라 벌였다.

한편, 숭의초는 특별감사 결과에 대해 "근거 없이 의혹만 나열했다"고 반발하면서도 "수사기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관련 사실이 투명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jylee2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