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난 청계천_한경 DB

불어난 청계천_한경 DB

월요일인 10일에도 전국에 장맛비가 내린다.

오늘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날 오전 4시를 기준으로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 전날 오후 발효됐던 호우주의보는 해제됐다.

그러나 이날 오전부터 인천과 경기·강원·충청도 일부 지역 등에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돼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돼 있다.

서울은 이날만 50∼100㎜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측됐다.

경기와 강원영서, 충청북부에는 이날부터 11일까지 누적 강수량이 50∼100㎜일 것으로 예상됐다.

경기 내륙과 강원 내륙, 충청북부 일부 지역에는 최대 150㎜가 넘는 비가 쏟아질 가능성도 있다.

충청남부와 강원영동, 경북북부 내륙, 경남서부, 전라도에는 11일까지 누적 강수량이 30∼80㎜로, 그 밖의 지역은 5∼40㎜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졌는데 비가 더 내리면서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시설물 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상류에 내린 비로 하천이나 계곡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고, 저지대는 침수 피해도 우려된다"면서 야영객 안전사고 등 비 피해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예상됐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28도다.

기상청은 "경북 동해안과 제주도 등 일부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면서 "11일부터 기온이 더 올라 폭염특보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