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미디어 뉴스룸-한경닷컴
지난달 28일 낮 12시께 서울  노량진 ‘컵밥 거리’에서 공시족들이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낮 12시께 서울 노량진 ‘컵밥 거리’에서 공시족들이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여름방학에 수능 말고 공무원시험을 준비해보려고 상담 신청했습니다. 지금부터 2년간 준비하면 승산이 있지 않을까요.”

지난 28일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에서 만난 고3 수험생 윤모씨(18)는 얼마 전 치른 수능 모의평가 결과를 보고 대입을 포기했다. 대신 어머니와 함께 노량진 학원가를 찾았다. 상담차 학원에 들른 윤씨는 “대학을 나와도 취직이 어렵다고 하니 차라리 지금부터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씨는 9급 교정직 시험에 응시할 생각이라고 했다. 여러 공무원 직렬 가운데 비교적 경쟁률이 낮기 때문이다. 교정직 응시 가능 연령은 만 20세 이상. 만 18세인 그는 2년가량 준비해 9급에 도전할 계획이다.

노량진이 북적이고 있다.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공약에 따라 정부가 공무원 채용 확대 계획을 밝히면서 학원가를 찾는 ‘새내기 공시족’이 늘고 있어서다. 이 같은 인기를 반영하듯 노량진 학원가에는 상담 예약 일정이 빽빽이 들어찼다.

“네가 봐야 할 한국사 기본서야. 이걸 사면 돼.” 학원 인근 서점에서도 새내기 공시족이 심심찮게 눈에 띄었다. 20대 초중반으로 보이는 한 남학생이 책장에서 수험서 한 권을 집어 들어 이미 한가득 수험서를 챙겨 든 친구에게 건넸다.

“언제 왔느냐”고 물었더니 “지난주 대전에서 상경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다니는 대학을 휴학하고 공부방 계약을 마친 뒤 학원에 등록한 참이었다.

공시족과는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화장품 가게에서도 남자 수험생을 만날 수 있었다. 얼굴에 밴드를 붙인 채 가게 점원과 한참 상담한 그는 화장품 두 개를 골라 들었다. 9급 필기시험에 합격해 다음달 면접을 앞둔 이 수험생은 “면접에서 좋은 인상을 주고 싶어 여드름 자국을 없애는 피부과 시술을 받았다”고 귀띔했다.

공시족은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65만2000여 명으로 추산된 청년 취업준비생 가운데 공시족은 39.3%에 달했다. 10명 중 4명꼴이다. 직장인, 자영업자에 고등학생까지 공시족 대열에 합류한 탓이다. 그러나 총 30만5000여 명이 응시한 지난해 국가직 공무원시험의 합격자는 5372명, 합격률은 1.8%에 불과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