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총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지만 학교 측이 이를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교육청은 사건이 발생한 서울 예장동 숭의초를 대상으로 19일 현장 조사격인 특별장학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SBS는 지난 4월 이 학교 수련회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담요를 씌우고 야구방망이 등으로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가해자가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서울교육청은 이날 “문제점이 드러나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