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제6차 산림기본계획(2018∼2037년) 초안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기 위해 온라인 의견 수렴과 현장 공청회를 진행한다고 12일 발표했다. .

산림청은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14~23일까지 국민 의견을 받는다.

오프라인 공청회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다.

공청회는 제6차 산림기본계획 초안에 대한 발표에 이어 임업인·시민단체·학계 등 각계 전문가가 참석하는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국립산림과학원 주린원 산림정책연구부장이 ‘국내외 산림동향과 전망’을 발표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립된 제6차 산림기본계획 수립안에 대해 산림청 전범권 산림산업정책국장이 주제 발표한다.

패널토론은 김세빈 교수를 좌장으로 정은조 임업인총연합회장, 유영민 생명의 숲 사무처장 등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한다.

제6차 산림기본계획(2018∼2037)은 건강한 산림을 플랫폼으로 ‘일자리가 나오는 경제산림, 모두가 누리는 복지산림, 사람과 자연의 생태산림’을 비전으로 이 3가지가 잘 조화되도록 초안을 마련했다.

실효성 있는 계획 수립을 위해 사회·기술·경제·환경·정치 분야의 다양한 변화를 전망하고, 이와 관련된 산림·임업 부문의 핵심 이슈와 정책 시사점을 도출했다.

또 일선 시·군, 국유림관리소까지 일관성 있는 산림정책이 추진 되도록 비전과 목표가 담긴 전략별 추진계획을 세웠고, 계획 기간을 기존 10년에서 20년으로 연장해 장기적인 산림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산림청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 제6차 산림기본계획을 관계부처의 의견 수렴 등 수정·보완 과정을 거쳐 오는 10월 18일 제16회 산의 날에 공표할 계획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