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해 본격 나섰다.

시는 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민‧관‧산‧학‧연 관계자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시 뛰는 대전경제, 우리가 함께 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이하 대전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시는 새 정부 정책 부응과 선제적 대응을 위해 대덕특구, KAIST, 과학벨트 등 우수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전‧충청권은 물론 대한민국을 아우르는 4차 산업혁명 핵심거점 지역으로서 기반을 공고히 하고 있다.

지역 역량과 지혜를 결집해 대전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시민들이 4차 산업혁명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로봇, 드론, 3D 프린터, VR/AR, 첨단센서 등 지역 혁신기업 15개 기업이 참여하는 체험부스도 병행 운영했다.

행사는 개회를 시작으로, 축하 쇼는 지역의 혁신기업인 엠알티 인터내셔널(대표 길완제)에서 댄스로봇을 지원했다.

춤추는 로봇들의 시청각 효과를 높이기 위해 카이(대표 김영휘)에서 개발한 Screen-X(다면영상 시스템)을 적용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체감지수를 높였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지역 공약 동영상, 시민바램 동영상, 권선택 시장의 비전 발표와 지역대표 의지표명, 퍼포먼스를 순으로 진행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행사에서 '4차 산업혁명과 대전시의 대응전략’ 비전을 발표했다.

권 시장은 ‘신산업’으로 스마트 융복합 산업육성을 위해 대동‧금탄, 신동‧둔곡, 안산 지구 등 핵심지역에 유전자 의약산업, 특수영상, 국방 ICT, 로봇, 첨단센서 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로 대덕특구에 융합공동연구센터를 조성하고, 연구소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종합지원센터와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빅 데이터 서비스 지원센터 건립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실증화 단지’를 조성해 연구성과물의 실제 적용과 전국 확산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 스마트 빌리지와 스마트 스트리트, 로보틱 실버타운 추진 계획 등의 계획도 선포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이번 행사는 대전을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조기에 마련해 새 정부 출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첫 단계”라며 “앞으로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 구체적 추진방안을 수립하는 등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대한민국 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해 관련 그동안 관련 분야 전문가, 기업인, 학계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

앞으로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