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6일 현충일 기상 위성사진. 사진=기상청

6월 6일 현충일 기상 위성사진. 사진=기상청

현충일인 6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밤사이 전국에 비소식이 있다. 이번 비로 연일 계속되던 초여름 더위도 다소 주춤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다 차차 흐려져 낮부터 제주도와 일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린 뒤 저녁과 밤 사이 전국으로 확대된다.

비는 하루 동안 이어지다 7일 오후께 잦아들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와 전남·경남·서해 5도 10~40mm, 제주 30~80mm, 그 밖에 서울을 포함한 전국 5~30mm 가량이다.

아침 최저 기온은 12~19도, 낮 최고 기온은 18~23도로 평년에 비해 다소 쌀쌀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9도, 춘천 15도, 대전 17도, 대구 16도, 전주 17도, 부산 17도 등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22도, 춘천 22도, 대전 21도, 대구 22도, 전주 22도, 부산 21도 등이다.

미세먼지는 전국에 비가 오면서 대체로 좋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안 일대와 일부 내륙 지방에 강한 바람이 불 수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하며 안개가 예상되는 곳도 있어 교통안전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