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 위험시 119에 먼저 신고하라" 지침…내달 벨기에산 그늘막 15개 설치

서울시가 최근 투신 사고가 일어난 서울역 고가 보행길 '서울로 7017' 안전요원을 2배로 늘리고 핸드레일을 회전식으로 바꾸는 등 대대적인 안전대책 마련에 나섰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현재 16명인 안전요원을 15명 늘려 총 31명 운용하는 방안을 위탁 용역업체와 협의 중이다.

지금까지 서울로 7017에는 안전요원 15명에 용역업체 반장 1명 등 총 16명이 근무했다.

이들이 3교대로 돌아가면서 낮 시간에는 6명, 밤 시간에는 한 번에 5명을 각각 두는 식이다.

하지만 1.2㎞에 달하는 서울로 7017을 5∼6명이 지킨다는 점에서 하루에 수만∼십수만명에 달하는 방문객을 책임지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우려가 나오곤 했다.

산술적으로 나눠 보아도 한 명당 240m가 넘는 구간을 맡는 꼴이기 때문이다.

시는 이에 따라 이달 중으로 안전요원을 15명 늘려, 낮 시간 11명·밤 시간 10명이 각각 근무하게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1명이 맡는 순찰구역을 더 촘촘하게 짤 것인지, 아니면 구역은 그대로 두고 투입 인원을 2명으로 늘릴지 구체적인 방안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시는 위험한 상황이 예상될 때 112 신고에 앞서 최우선으로 119에 신고하라는 방침도 내렸다.

시 관계자는 "위험한 행동을 하려는 의심자가 발견되면 예방과 제지를 하고, 위험한 상황이면 경찰보다 119에 먼저 신고하라고 교육했다"며 "112 경찰 신고도 물론 해야겠지만 생명이 위급한 순간에는 119부터 신고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투신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현장 안전요원이 상황을 처음 인지한 뒤 약 16분 후에 119 신고가 이뤄져 초기 대처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 바 있다.

서울로 7017에 설치된 핸드레일도 이를 밟고 올라가는 일을 막기 위해 '돌아가는' 롤링형으로 바꾼다.

현재 서울로 7017은 서울역 철길 상부 구간은 높은 철망으로 막혀 있지만, 다른 구간은 핸드레일과 1.4m 높이의 투명벽으로 돼 있다.

권고 기준인 1.2m보다 0.2m 높은 시설이다.

이는 시민의 안전과 서울역 주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관광 명소라는 두 가치 사이에서 시가 내놓은 나름의 타협책이었다.

하지만 이번 투신사고로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벽을 높이거나 그물망을 쳐 서울로 7017의 미관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위험한 상황을 막을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시는 "돌아가는 핸드레일이 효과가 있는지 검증 한 뒤 안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되면 이달 안으로라도 최대한 빨리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때 이른 여름 더위가 찾아오면서 뜨거운 햇볕에 대비한 시설도 속속 갖춰질 전망이다.

시는 벨기에제 원형 그늘막을 주문해 다음 달 15개를 설치한다.

이미 낮 시간에는 여름 못지않은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만큼, 텐트형 그늘 시설도 앞서 이곳저곳에 설치됐다.

또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동시에 물을 뿜어내 주변 온도를 낮추는 '안개 분수'를 추가 설치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지난달 20일 첫 손님을 맞이한 서울로 7017은 지난달 31일까지 92만명에 달하는 시민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평일에는 4만∼5만명이 찾고, 금요일에는 방문객이 늘어나는 만큼, 이날 중으로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