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대표 강민철)은 지난 5월 1일 리뉴얼 출시한 소주 ‘좋은데이’ 판매량이 한 달 동안 4000만병을 넘었다고 1일 밝혔다.

새로워진 좋은데이는 알코올 도수 16.9도의 정통성만 유지한 채 원료함량과 숙성공법, 상표 등 제품 전 과정에 걸쳐 한층 더 새롭게 진화해 순한소주의 결정체로 평가받고 있다.

무학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생산시설 고도화 프로젝트를 진행해 창원1·2공장에 최신설비 도입해 제품에 대한 안정성 확보했다. 이를 통해 제성 및 숙성공정에서는 클린에어 공법을 도입해 부드러움을 더했고 참숯세라믹 여과공정을 통해 끝맛을 더 깔끔하게 만들었다.

리뉴얼 좋은데이가 출시 한 달 만에 4000만병 판매를 기록한 것은 동남권 소주시장 경쟁의 치열함 속에도 점유율 1위 수성은 물론 무학의 성장세를 잇고 있다는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는 리뉴얼한 좋은데이의 뛰어난 맛과 높은 품질력 덕분에 이를 찾는 신규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부산과 울산, 경남 등 동남권 주류시장에서의 소주 소비량은 월 5000만병 가량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이중 무학은 약 8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경기 침체와 회식 감소로 인한 주류시장의 성장 둔화속에서도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부산과 울산, 경남 등 동남권 소주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견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학은 새로운 좋은데이 출시 후 젊은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이며 수도권 시장 확대와 동남권 시장 경쟁력 안정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