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캐피탈 미얀마 법인은 본점 포함 총 12개의 현지 영업망 운영

 BNK캐피탈, 미얀마 양곤 주 지역에 ‘똥과’, ‘카얀’ 지점 개설

BNK캐피탈 미얀마 현지법인이 1일 미얀마 양곤주 지역 ‘똥과’와 ‘카얀’에 지점 2곳을 추가로 개설했다.

2014년 3월, 국내 캐피탈사 중 최초로 미얀마 진출해 미얀마 소액금융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BNK캐피탈은 지난 4월에 10번째 영업점인 ‘파웅지점’을 개설했다.

BNK캐피탈 미얀마 법인은 이번 ‘똥과지점’와 ‘카얀지점’ 개점으로 미얀마 양곤지역에 본점 및 8개 영업점, 몬주에 3개의 영업점 등 총 12개의 영업 거점을 확보했다.

김순조 BNK캐피탈 미얀마 법인장은 “미얀마 양곤 주 내에서도 경제 발전 속도가 다소 더딘 똥과, 카얀지역의 진출로 이 지역에서 BNK캐피탈의 우수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며 “현지 기부 및 사회공헌 활동
 BNK캐피탈, 미얀마 양곤 주 지역에 ‘똥과’, ‘카얀’ 지점 개설

도 지속해 미얀마인들이 신뢰하는 금융회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NK캐피탈은 2014년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2015년에 캄보디아와 라오스에 각각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현재 활발한 해외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