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처

사진=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권양숙 여사가 참석했다. 전·현직을 포함해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등 전·현직 국회의원들도 참석했다.

주요 자치단체장도 대거 봉하마을을 찾았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권선택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 참여정부 인사들 외에도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 등도 추도식에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는 이날 추도식에 삭발을 하고 참석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헤어스타일 변화부터 말씀을 드려야겠다"며 "삭발을 한 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게 아니라 탈모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은 ‘사람 사는 세상’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라이브 등에서도 생중계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