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공연에서 욕설을 한 가수 김장훈이 사죄의 뜻을 밝혔다.

김씨는 21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좋은 마음으로 오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랑하시는 분들께 사죄드립니다"며 "저의 언행은 매우 부적절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전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시민문화제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자마자 이날 경찰과 주차문제로 시비가 붙었던 일을 소개하며 비속어를 섞은 욕설을 해 논란이 됐다.

그가 "일단은 노래를 한 곡 할 텐데, XX 진짜" "아, X새끼들 진짜. 오늘 좋은 날인데 왜 그러지"라고 욕설한 영상은 순식간에 인터넷에 퍼졌다. 이에 대한 비난들이 쏟아졌다.

김장훈은 페이스북 글에서 "경찰들과 마찰이 있었고 저는 그 상황이 부당하다고 생각했기에 거칠게 싸웠습니다"라며 "집에 오면서 마음은 무거웠지만 제가 그릇된 행동을 했다고는 생각지를 못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기사를 보고 가만히 돌이켜보니 그 자리에 계셨던 분들은 매우 황당하고 화가 나셨을듯합니다"며 "노무현대통령재단과 주최측,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사죄드립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또 노 전 대통령과 추모식을 가벼이 여겨 그런 행동을 한 건 절대 아니라며 전후 사정도 이야기했다.

그는 "경찰 한 분이 매우 화를 내면서 차를 빼라고 했습니다"라며 주최측이 인도하는 대로 차를 뺐지만 계속 소리를 질러서 자신의 입에서 욕이 나갔고 한 경찰이 동영상을 찍길래 자신도 같이 찍으며 엉망이 됐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욕먹어 마땅합니다"라며 "참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하고 그리워한 분의 추모공연에 8년 만에 처음 오르게 되었는데 제가 다 망쳤습니다. 제가 많이 부족합니다"라고 글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