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15일 인천 서구의 한국환경공단에서 한국환경공단과 하도급지킴이 이용 및 공사원가 사전검토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했다.

하도급지킴이는 공공사업을 수행하는 원도급자들이 하도급계약 체결 및 하도급대금, 자재·장비대금, 노무비 지급 등 하도급 전 과정을 전자적으로 처리하고 발주기관이 이를 온라인으로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시설공사 계약전문기관인 조달청이 원가검토를 수행해 적정 공사비 발주를 지원하는 장점이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이번 협약으로 공단이 발주하는 공사에 하도급지킴이를 활용할 예정이다.

전병성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그동안 우리 사회의 고질적 문제인 불공정 하도급 거래 관행을 개선하고, 공공기관과 중소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문화를 조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양호 조달청장도 “하도급지킴이 이용에 대한 공공기관 최초협약으로 하도급지킴이가 모든 기관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