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무실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걷기좋은 서울' 박원순 시장 정책 공감

왕복 10차로를 4~5개로 축소
광화문광장 대폭 확충 탄력
용산공원은 센트럴파크 변신 기대

잠실에 70층 뉴트레이드타워
국제회의 유치 MICE벨트로
'문재인 시대' 광화문·용산공원 확 바뀐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서울 주요 도심 풍경이 확 달라질 전망이다.

선거운동 과정에서 ‘광화문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책을 대거 수용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용산국가공원 조성 등 그동안 중앙정부와의 마찰로 지지부진하던 사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대한민국의 대표 광장인 광화문광장이 달라진다. 지금의 광화문광장은 2009년 오세훈 전 시장 때 완공됐다. 광화문에서 세종로사거리를 거쳐 청계광장까지 길이 555m, 폭 34m 규모다. 당시 왕복 16차로를 10차로로 줄이면서 도로 사이에 광장을 조성했으나 거대한 중앙분리대 역할을 하면서 보행접근성에 대한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걷는 도시, 서울’을 2기 시정 슬로건으로 내건 박 시장이 지난해 광화문광장 구조 개선을 제안했으나 정부의 반대에 부딪혀 추진되지 못하다가 지난달에야 서울시정연구원에 용역을 발주했다. 용역 결과는 오는 8월께 나온다.

'문재인 시대' 광화문·용산공원 확 바뀐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왕복 10차로의 도로는 4~5개 차로로 줄어든다. 광장을 넓히기 위해 한쪽 변으로 붙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지금은 터와 표식만 남아 있는 월대(궁궐 전각 앞에 놓인 섬돌)와 의정부터도 복원된다. 광화문 앞은 시민광장으로 조성되고, 세종대로 쪽으로는 보행로가 크게 넓어진다는 얘기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도심의 도로는 사람이 아니라 자동차가 주인일 정도로 지나치게 넓은 상황”이라며 “선진국 주요 대도시 어디에도 서울처럼 도로가 넓은 곳은 없다”고 말했다.

서촌, 북촌, 종묘 등 광화문 일대도 바뀐다.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겠다고 선언한 문 대통령은 경복궁 일대를 역사문화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갈등을 빚어온 용산국가공원 조성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용산 미군기지는 연말까지 평택으로 이전을 완료하고 공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하지만 기존 용산공원 계획은 국토부가 미군 잔류부지 등을 제외하고 공원 경계를 설정한 ‘반쪽짜리’라는 게 서울시의 지적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용산 미군기지가 반환되면 뉴욕 센트럴파크 같은 생태자연공원이 들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 강남 일대 개발 구상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서울시청에서 박 시장을 만나 “서울시 정책을 내가 다 가져다 써도 되겠느냐”고 물었고, 박 시장은 “얼마든지 쓰시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조현옥 인사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위원장 등은 박 시장과 서울시정을 꾸렸던 인사다.

이에 따라 삼성역 사거리와 코엑스 사거리를 잇는 영동대로(630m 구간) 지하 환승센터와 상업시설 개발이 힘을 받게 됐다. 2023년까지 1조2400억원이 들어가는 대형 프로젝트다. 서울·경기 동남권의 대중교통 허브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올해 상반기 철도사업이 확정돼야 하고 타당성조사 등 행정 절차가 조기 이행돼야 한다.

잠실운동장 일대에는 국제회의산업 육성을 위한 MICE벨트가 조성된다. 70층 높이의 뉴트레이드타워(업무시설) 건설을 계획한 서울시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대시설에 업무시설을 포함하도록 하는 내용의 국제회의산업법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