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석가탄신일이자 수요일인 3일 전국 낮 최고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4.8도, 인천 14.6도, 광주 14도, 청주 13.6도, 부산 13.4도 등이다. 다른 지역들의 기온도 높은 편이다. 전주 13.3도, 대전 12.5도, 수원 11.8도, 춘천·창원 11.5도, 강릉 10.9도, 울산 9.7도, 대구 9.2도 등이다.

특히, 서울 낮 최고기온은 30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4일까지 일교차가 크므로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미세먼지 등급은 전 권역에 '보통'으로 예보됐다. 다만 경기 남부와 세종, 충남, 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 농도로 바뀔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전국 대부분 건조특보가 발효될 정도로 대기가 건조하기 때문에 화재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5m,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에서 0.5∼2.0m로 인다.

당분간 전 해상에 안개가 곳곳에 낄 전망이다. 오는 4∼5일 서해 남부 먼바다와 제주도 전 해상에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남해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칠 것으로 예상했다.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이에 유념하고 기상정보를 주시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