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 씨가 개입·관철한 인사로 특검 수사에서 밝혀진 김인식(68)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이사장이 19일 외교부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이카 사정을 잘 아는 정부 소식통은 이날 "김 이사장이 오늘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사표 수리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이사장은 지난해 미얀마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 관련한 이권을 노린 최순실 씨 요청을 받은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외교부 산하 공적개발원조 전담 기구인 코이카의 수장 자리에 오른 것으로 특검에서 조사됐다.

최순실 씨는 공적 예산을 투입하는 '미얀마 K타운 프로젝트' 사업을 매개로 경제적 이익을 얻기로 계획하고, 김 이사장과 최근 사임한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4월초 사표 제출)의 임명을 박 전 대통령에게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출신인 김 이사장은 2005∼2008년 경기도 고양시 소재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 사장을 거쳐 작년 5월 코이카 이사장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