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서초사옥에 폭발물을 설치하겠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으나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진모씨(37)는 지인이 삼성 서초사옥을 폭파하겠다는 문자를 받았다고 신고했다.

이에 서울 서초경찰서는 입주해있는 사람을 전원 대피시키고, 특공대와 군 폭발물 처리반 등 135명을 동원해 건물을 수색했다. 폭발물 탐지작업 결과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진씨의 지인이 받은 문자는 총 두 건으로 폭탄 설치와 서초사옥 주소, 북한인 이름 등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허위문자를 보낸 사람을 추적할 계획이다.

한편 2011년 5월에도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폭파하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이 캐나다 현지법인에 들어온 바 있다. 당시 경찰 등이 수색에 나섰으나 의심 물체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