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대전 등 숲체원(3곳)과 유아숲체험원(3곳), 치유의 숲(2곳) 등 전국적으로 산림복지시설을 추가로 조성, 운영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숲체원 조성사업은 녹색 자금(복권기금)으로 전국 6대 권역에 체험교육 나눔 숲을 운영한다.

이미 조성된 강원 횡성(2007년), 경북 칠곡(2015년)에 이어 올해부터 2020년까지 준공과 개장을 목표로 600억원을 투입해 대전, 강원 춘천, 전남 나주에 숲체원을 각각 조성한다.

유아숲체험원은 지난달 31일 산림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 업무협약(MOU)에 따라 세종시 신도시에 오는 9월 개장하는 원수산을 시작으로 내년 전월산, 2019년 괴화산에 잇따라 조성한다.

강원도 강릉의 '국립 대관령 치유의 숲'과 경기도에 '국립 양평 치유의 숲'도 이달부터 운영한다.

대관령 치유의 숲은 우수한 산림자원인 금강소나무와 평창동계올림픽을, 양평 치유의 숲은 수목장림인 국립하늘숲추모원과 지역자원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온 국민이 향유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양질의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계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