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흔적 지웠지만…' 소래포구 정상화는 '오리무중'

그린벨트 해제 뒤 복구 '가닥'…'대목' 놓칠까 상인들 안절부절'

화마(火魔)가 할퀸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정상화 시점이 무기한 미뤄지고 있어 피해 상인들의 한숨만 깊어지고 있다.

5일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회에 따르면 화재 피해 지역은 지난달 24일 폐기물 등이 모두 철거됐지만, 상인들은 현재까지 좌판상점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

피해 좌판상점의 상인들은 꽃게 성어기(4∼6월) 전에 철제 구조물과 천막을 설치하고 영업을 재개해 조금이라도 손해를 보전하길 바라지만 복구는 요원한 상태다.

애초 상인들은 사고 발생일(지난달 18일)부터 한 달 안팎으로 복구가 끝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관할 남동구는 그동안 암묵적으로 묵인한 불법 좌판을 다시 설치하도록 허락할 수 없다며 상인들에게 구체적인 복구 계획을 세울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

남동구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인 소래포구 부지의 용도를 변경한 뒤 구체적인 복구 계획을 밝힐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지난주 인천시에 소래포구에 대한 그린벨트 해제 신청을 했다.

조만간 시가 국토교통위원회를 열고 안건을 심의한다고 들었다"며 "그린벨트가 해제되면 가건물 등 상인들이 조속히 영업을 재개할 수 있는 공간이 합법적으로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제는 시 국토교통위원회에서 그린벨트 해제 심의가 통과돼도 행정절차 등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시는 국토교통위원회를 열 계획이지만 시점조차 정하지 않았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토교통위원회를 열려면 주요 안건을 위원들에게 전달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정해야 한다"며 "정확한 계획이 나오려면 2주가 넘게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인들은 자칫 복구 계획만 세우다가 꽃게 성어기 '대목'을 놓칠까 봐 노심초사한다.

복구 시점이 갈수록 불투명해지자 일부 상인들은 어시장 피해 지역에 파라솔과 간이 수조를 설치하고 영업을 재개할 움직임도 보인다.

상인 조모(63)씨는 "생계가 당장 막막한 일부 상인들이 화재 피해 지역에서 조금씩 장사를 하는 것으로 안다"며 "인천시와 남동구가 조속히 복구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좌판을 허가해줬다가 불법을 묵인한다는 비판을 듣기 싫어서 시간을 끌고 있으니 상인들만 탓할 수는 없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발생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는 좌판 220여 개와 좌판 인근 횟집 등 점포 20여 곳을 잿더미로 만들고 소방서 추산 총 6억5천만원 재산피해를 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3일 인천 소래포구항(시흥시 월곶포구항 포함)을 국가 어항으로 지정했다.

국가 어항 지정에 따른 예비타당성 조사는 내년에 하며 접안시설, 어선건조장, 편의시설 등 시설공사는 2021년께 착공 예정이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tomato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