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구제역, 백신 효능에 대한 신뢰도 제고 필요해

지난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KAST) 주최로 ‘반복되는 구제역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정부는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에 대한 원탁토론이 개최됐다.

토론회에는 이명철 원장(한국과학기술한림원), 류영수 교수(건국대 수의과대학), 박최규 교수(경북대 수의과대학), 박용호 원장(서울대 환경안전원), 김성식 경기도청 동물위생방역과장, 김우주 고려대 교수(대한민국의학한림원), 민승재 삼성SDS 팀장(한국공학한림원), 연세대 박전한 교수(의약학부 정회원), 윤종웅 한국가금수의사회 회장, 이승호 한국낙농육우협회 회장, 정현규 한국양돈수의사회 회장 등이 참석해, 근본적인 원인과 대책을 강구하고 재발 방지 및 피해 최소화 방안을 논의했다.

가축 전염병은 관련 산업에 대한 위협뿐 아니라 경제적 손실과 축산 식품에 대한 불안감 증가 등 많은 사회적 파장을 야기한다. 구제역은 우리나라에 수차례 간헐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근본적인 박멸 대책이나 방안이 확립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

이날 지정 토론자로 나선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구제역 백신 효능에 대한 신뢰도 부족과 항체형성률 검사 및 사후관리 미흡 등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농가가 일부 부작용을 감수하면서 백신을 접종해 왔으나 백신 항체형성률이 높아도 구제역이 발생해 ‘물백신’ 논란이 가중됐기 때문이다. 또한 구제역 항체형성률 표본농가 수가 부족해 조사결과의 신빙성이 높지 않으며, 항체형성률이 저조한 두수에 대한 사후관리가 미흡하다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에 구제역 방역 관련 개선방안으로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구제역 백신 개발의 필요성과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장했다. 또한 구제역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방적으로 과태료를 부과해 농가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어 이에 대한 체계 개선과 구제역 보상금 지급률을 현행 최대 80%에서 최대 100%로 상향 조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승호 회장은 “항체형성률 저조 두수에 대한 사후관리로 농식품부와 검역본부를 포함한 중앙정부 차원에서 힘써 주기를 바란다”며 “철저한 사후관리와 항체형성률 제고를 통해 구제역 발생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