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녹음파일' 김수현, 오전 재판 증인 출석 불발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48)씨와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7일 법정에서 처음 마주한다.

두 사람은 국정농단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이후 서로 책임을 떠넘겨온 만큼 치열한 진실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차씨를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재판에 증인으로 불러 신문한다.

이들은 2015년 포스코가 광고계열사 포레카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광고회사 컴투게더의 대표 한모씨를 압박해 지분을 넘겨받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강요미수)를 함께 받고 있다.

검찰은 차씨가 최씨와 범행을 공모했다고 보고 최씨로부터 포레카 인수와 관련해 어떤 지시를 받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차씨는 같은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만큼 이날 증언을 통해 인수 추진은 모두 최씨 지시로 이뤄졌다며 책임을 떠넘길 것으로 보인다.

차씨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재판에서도 "최씨가 여러 기업을 모아 투자도 하게 하고 일도 가져올 것이라며 포레카를 인수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씨가 인수과정에서 컴투게더가 단독 입찰하려 하자 "회사를 없애버리든지"라며 화를 냈다는 증언도 했다.

이에 맞서 최씨 측은 포레카 인수에 주도적으로 개입하지 않았고, 협박을 지시한 적도 없다며 혐의를 부인할 전망이다.

최씨의 변호인은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최씨가 안 전 수석과 공모해 광고회사 지분을 강탈했다고 하는데 이런 행위를 한 일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엔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지인인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를 증인신문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불발됐다.

김씨는 '고영태 파일'의 소유자다.

최씨 측이 고씨, 류상영 전 더블루K 부장 등과 함께 '기획 폭로'에 가담했다고 주장하는 인물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aer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