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 정무특별보좌관 임명을 둘러싸고 경북도의회가 임명철회를 들고 나오는 등 인사잡음이 일고 있다.

황병직 경상북도의회 의원(영주) 은 지난 23일 임명된 박 모 정무특별보좌관의 임명 철회 및 사퇴를 촉구했다. 황 의원은 새로 임명된 정무특별보좌관이 자질 ,직무경력, 직급예우 등에서 부적절하다며 시정을 요구했다.

황 도의원은 “정무특별보좌관이 수행해야할 직무는 ‘국회, 정당, 중앙언론 등과 관련된 정무적 기능에 대한 자문·조정과 중앙정부 등과의 업무교섭과 협상 등’을 직무내용으로 하고 있다”며 “박 정무특별보좌관이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법인대표 및 복지 관련 단체 회장을 역임한 것이 주된 경력이어서 직무내용과 주요경력과의 관련성에 대해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황 도의원은 정무특별보좌관의 직급과 예우도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북도 공무원 정원 규칙에서는 별정직의 경우 5급 상당을 규정하고 있음에도 1급에 해당하는 부지사 수준으로 예우한다는 것은 지방공무원 관련 법령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황 도의원은 “박 정무특별보좌관 임명을 즉시 철회해 도정의 신뢰성을 회복해야한다”고 촉구하고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 관계자는 "정무특별보좌관 임명에 아무런 결격사항이 없고 법적으로도 문제가 없어 임명을 철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별정직의 경우 자치단체장이 일정한 공고없이 채용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1급 예우 문제는 국회 중앙부처 고위직 인사를 만나고 국책사업 등을 원활히 추진하기위해 임용심의계획에 반영된 내용으로 비서나 차량이 제공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