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장기정 자유청년연합대표가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집 주소와 단골 미용실 등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장기정 대표는 27일 '신의 한 수'라는 인터넷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 대행의 집은 강남 ○○동 □□아파트"라며 "이 대행이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미용실과 슈퍼에도 자주 출몰한다"고 말했다.

장기정 대표는 "무장 경찰이 실탄이 든 총을 들고 경호를 하고 있으니 그 아파트 미용실에서 머리를 하고 슈퍼 가서 아이스크림이나 사먹고 오자"며 "착각해서 다른 데 가지 말고 정확히 □□아파트"라고 재차 강조했다.

장기정 대표는 24일에도 박영수 특별검사의 집 주소를 공개하고 자택 앞 '야구 방망이 시위'를 주도했다. 당시 인터넷에 박 특검의 아파트 동·호수가 공개되자 특검팀은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장기정 대표는 방송에서 이를 언급하면서 "시위 당시 방망이를 든 것은 '도저히 말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요구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을 난도질한 사람이 방망이 한 번 들었다고 신변 보호까지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