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현지 뉴스트레이츠 타임스가 18일 입수해 보도한 김정남 사진. 뉴스트레이츠 타임스 캡처

말레이 현지 뉴스트레이츠 타임스가 18일 입수해 보도한 김정남 사진. 뉴스트레이츠 타임스 캡처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암살에 쓰인 독극물은 화학 무기"라고 밝혔다.

24일 외신 등에 따르면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24일 김정남 암살에 쓰인 것으로 파악된 신경성 독가스 'VX'와 관련해 "이 가스는 화학무기로 현재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VX 가스가 북한과 연루돼 있는냐는 질문에는 "거기까지는 나가지 않겠다"며 답변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 과학기술혁신부 화학국은 김정남 시신의 부검 샘플을 분석한 결과 VX로 불리는 신경작용제 '에틸 S-2-디이소프로필아미노에틸 메틸포스포노티올레이트'가 사망자의 얼굴에서 검출됐다는 잠정 결론을 담은 보고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