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안희정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이른바 ‘선의 발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문 전 대표는 서울 마포구 한 스튜디오에서 ‘주간 문재인’ 촬영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지사가 선의로 한 말이라고 믿는다”면서도 “다만 안 지사의 말 속에 분노가 담겨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이 추운 겨울 촛불을 들고 고생하며 '이게 나라냐'라는 말로 깊은 분노와 절망을 표현하는 것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연이어 국가권력을 사유물처럼 여기며 부정부패로 탐욕을 채웠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당한 분노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 지사는 지난 19일 안희정 충남지사는 부산대 10·16 기념관에서 열린 ‘즉문 즉답’ 행사에서 “이 전 대통령과 박 대통령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안 지사는 “그 분들도 선한 의지로 없는 사람과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는데 법과 제도를 따르지 않아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