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진=해당홈페이지 캡처)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진=해당홈페이지 캡처)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이 벌어졌다.

20일 오전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는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문구에 함께 “아시아나항공에 유감이지만, 세계는 알바니아가 세르비아에 저지른 범죄에 대해 알아야 한다”는 해커의 메시지가 영어로 게재됐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해킹한 해커들은 자신을 ‘Kuroi'SH and Prosox’라고 소개하며 “현재 코소보에 있는 이곳에 ‘뉴본’ 기념비가 있다. 뉴본 기념비는 평화와 새 출발, 과거를 잊어야 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세르비아에서 독립한 코소보는 알바니아로 편입된 이후 세르비아계 주민을 중심으로 인종차별을 문제를 두고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해킹으로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는 항공권 발권, 예약 등 모든 기능이 마비돼 이용자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해킹 사실을 파악한 뒤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