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주택 실거래 정보 알려주는 케이앤컴퍼니
가까운 미술관·갤러리 전시회 찾아주는 아트맵 등
대구시 개방 수준 확대하자 유망벤처 잇달아 등장
케이앤컴퍼니 직원들이 로빅 서비스 확대를 위해 기술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케이앤컴퍼니 제공

케이앤컴퍼니 직원들이 로빅 서비스 확대를 위해 기술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케이앤컴퍼니 제공

케이앤컴퍼니(대표 구름)는 금융회사에서 부동산 금융, 법률, 정보기술(IT)을 담당하던 전문가 네 명이 2015년 5월 대구대 창업보육센터에서 창업했다. 금융회사에서 고액 연봉을 받던 이들이 창업에 나선 것은 정부와 대구시의 공공데이터 개방이 계기가 됐다.

이 회사는 지난달 24일 로빅이라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연립주택이나 다세대주택의 실거래 정보와 시세를 제공한다. 아파트와 달리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 소규모 아파트는 300만가구에 달하는데도 시세정보가 제공되지 않아 주택 소유주나 임차인이 거래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금융회사들도 자료 부족으로 대출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데 2~3일 걸리는 데다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에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구름 대표는 “그동안 연구와 사업준비를 해오다 중요한 공공데이터가 개방된 시기에 맞춰 창업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대구창조경제센터 삼성C랩 3기로 뽑혀 지난해 삼성벤처투자에서 투자도 받았다. 유망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을 선발하는 신한금융지주의 퓨처스랩 2기에도 선발돼 신한은행과 서비스 제공을 위한 모델 개발에 들어갔다. 구 대표는 “금융회사의 반응이 좋아 매출이 올해 5억원, 2~3년 내 100억원까지 증가할 것”이라며 “직원도 15명으로 늘었다”고 소개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정부 3.0의 핵심인 공공기관 데이터 개방 수준을 높이면서 이를 기반으로 한 청년 창업이 활성화하고 있다.

대구시는 15일 대구혁신도시 내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행정자치부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감정원 등과 함께 ‘정부 3.0 개방 창업공유마당’ 행사를 열어 케이앤컴퍼니 등 기관별로 육성한 우수 사례 발표회를 열었다.

문화예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문화 스타트업인 아트맵(대표 김선영)도 공공데이터로 기업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영남대 미대를 졸업하고 독일 함부르크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김선영 대표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까운 미술관이나 갤러리, 전시회를 찾아주는 앱(응용프로그램) 개발에 나섰다.

김 대표는 “전국에 갤러리나 미술관이 1300여개가 있어 영화관(340개)보다 훨씬 많지만 대중이 다가가기 어려운 데서 착안했다”고 설명했다. 갤러리와 미술관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정보를 구축하던 김 대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예술가와 전시회 데이터로 서비스 수준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었다.

지난해 문화데이터 활용 경진대회에서 특별상도 받았다. 시범 서비스 기간인데도 1600명 넘게 회원으로 가입했고 앱은 9000회 이상 내려받았다. 김 대표는 “문화예술 분야의 대표적인 스타트업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데이터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이 가진 창업공간 등을 개방해 청년 창업이 활성화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