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주로 폐쇄에 30분여간 항공기 16대 운항차질

부산 김해국제공항 활주로 주변에서 불이 나 활주로가 30분간 폐쇄되며 항공기 이착륙에 차질이 빚어졌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동편과 서편 활주로 사이 남쪽 끝 잔디밭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김해공항 내 공군부대 소방대가 출동해 현장 주변을 통제하며 30여분 만인 11시 54분께 진화했다.

이 불로 잔디밭 1천㎡가 훼손됐지만, 시설물 등에는 피해가 없었다고 공군은 밝혔다.

진화작업이 이뤄지는 동안 항공기 이착륙이 전면 중단됐다.

착륙 항공기 10대와 이륙 항공기 6대가 제시간에 출·도착하지 못하고 지연 운항했다.

현재 공항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

공군 측은 활주로에 새가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발사하는 폭음탄이 불완전 연소된 상태에서 잔디밭에 떨어져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에는 지난 7일 발효된 건조주의보가 8일째 이어지는 등 화재 위험이 큰 상황이다.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read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