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국산 표고버섯의 경쟁력 강화와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오는 21일 '골든 시드(Golden Seed) 표고버섯 재배기술 연찬회'를 연다.

서울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과학관에서 열리는 이번 연찬회는 표고버섯 재배자 및 재배를 희망하는 귀산촌인을 대상으로 국산 표고 신품종을 소개하고 최신 재배기술을 공유·보급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연찬회에서는 표고버섯 재배자들이 궁금해 하는 국산 신품종의 특성 및 현장적용 결과를 제공하고, 다년간 재배 경험을 쌓은 전문가가 표고버섯의 원목 및 톱밥 재배법을 소개한다.

국내 표고시장의 유통 상황 및 표고버섯을 이용한 가공식품 현황에 대한 정보를 비롯해 산림청 사유림경영소득과 관계자로부터 버섯산업 지원정책을 듣는 시간도 마련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원활한 연찬회 진행을 위해 17일까지 이메일(rryoo@korea.kr)과 전화로 사전 참가신청을 받는다.

연찬회 참석을 희망하는 사람은 성명, 소속, 연락처, 재배경력(재배경력 몇 년 또는 예비재배자 등)을 간단히 적어 이메일을 보내거나 전화로 접수하면 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화학미생물과 이성숙 과장은 “이번 연찬회를 통해 표고버섯 재배자들이 수입산이 아닌 국산 품종을 선택하여 재배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함은 물론 앞으로도 국산 신품종이 널리 보급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