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가드너, 트럼프에 '세컨더리 보이콧' 등 대북 강경책 주문


美상원 가드너 동아태 담당 소위원회 코리 가드너 위원장이 대북 강경책을 주장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가드너 위원장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도 제재 대상에 포함하는 ‘세컨더리 보이콧’ 등 강경책을 주문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오바마 행정부 시절의 '전략적 인내'가 미국의 대북 정책이 돼선 안 된다는 또 다른 예"라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정부는 즉각 일련의 대북 강경 조처를 취해야 한다"며 “북한 인근에서 동맹과 정기적인 군사훈련을 펼치는 무력시위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