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당 16마리 표본조사해 항체율 발표…규모 클수록 오차 커
"감염 때문에 항체율 올라가" 주장 근거부족…차단방역 소홀 지적

구제역 항체 형성률이 100%로 나온 충북 보은의 한우농장에서도 의심증상 소가 5마리나 나와 백신 접종과 당국의 항체 검사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으로 추락했다.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연천 젖소 사육농가 역시 90%의 높은 항체 형성률을 보였던 터라 철저한 항체 검사는 물론 백신만 맹신할 게 아니라 추가적인 방역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보은군에서 두 번째로 구제역이 발생한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장에서 기르는 소를 살처분하는 과정에서 이 농장주가 인근에서 운영하는 또 다른 한우농장에서도 침흘림 등 이상 징후를 보이는 소 5마리가 발견됐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확진 농장 142마리, 추가 의심 소가 나타난 농장 97마리, 이 농장주 부인 소유의 옆 농장 126마리 등 3개 농장 한우 365마리를 모두 살처분했다.

문제는 추가 의심 소가 나타난 농장의 항체 형성률이다.

앞서 충북도는 이들 3개 농장의 항체 형성률을 검사했는데 확진 농장은 30%, 부인 소유의 농장은 6%에 그친 반면 추가 의심 소가 나온 농장은 100%로 나왔다.

결국 정부가 긴급 처방으로 꺼내 든 백신 접종이 구제역을 100% 막을 수단은 아니라는 점이 방증된 셈이다.

지난 8일 'A형' 바이러스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연천 젖소 사육농장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 농장의 항체 형성률은 'A형'이 90%, 'O형'이 52%였다.

이처럼 법적 항체 기준치인 80%를 크게 웃도는 농장에서도 구제역이 발생하거나 의심증상 소가 나타난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추측이 나온다.

우선 항체 형성률을 산출하는 조사 방법에 문제일 수 있다.

방역 당국은 항체 형성률을 조사할 때 통상 농가당 16마리의 소를 무작위로 뽑아 검사한다.

문제의 보은 한우농장 역시 전체 97마리 중 16마리를 조사해 모두 항체가 나왔다.

하지만 나머지 81마리 소들도 모두 항체를 가지고 있으리라고 장담할 수는 없다.

특히 규모가 큰 농장일수록 오차범위가 클 수밖에 없다.

방역 당국에서는 구제역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 실제 백신 접종에 의한 항체 형성률보다 수치가 높게 나올 수 있다고 입장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0일 경기 연천 젖소 농가의 항체 형성률과 관련 "바이러스 감염 4∼7일 후부터 항체가 형성됨에 따라 백신 접종에 의한 항체 형성률과 감염에 의한 항체 형성률이 더해져 90%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바이러스 감염 때문에 38%가량 항체 형성률이 향상됐고, 백신 접종에 의한 항체 형성률은 이를 뺀 50% 정도로 봐야 한다는 얘기다.

100%의 보은 한우농장의 경우도 아직 감염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구제역 바이러스 때문에 항체 형성률이 높게 측정됐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앞서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보은 젖소농장과 전북 정읍 한우농장은 각각 19%와 5%에 그쳐, 바이러스 감염 때문에 항체 형성률이 올라갈 수 있다는 주장에는 의문이 따른다.

일부에서는 방역 당국이 백신 접종만을 맹신한 나머지 차단방역에 소홀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경기도 관계자는 "연천의 경우 높은 항체 형성률에도 발병한 것을 보면 차단방역을 소홀하게 했을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안심하지 말고 농가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철저히 소독하고, 외부인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전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합동 구제역·조류 인플루엔자(AI) 일일점검회의에 참석해 "전국의 소·돼지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면 군(軍)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jeon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