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격한 심사…한해 70명 선발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JOB] 두산중공업, 마이스터고에 '두산반', 초봉 5천만원…대졸보다 높아

두산중공업은 2011년부터 서울 수도전기공업고, 부산자동차고, 창원기계공업고 등 3개교를 대상으로 두산반을 운영하고 있다.

두산반을 거쳐 두산중공업에 입사한 고졸자의 초봉은 4000만~5000만원가량으로 4년제 대졸자와 맞먹는 임금을 받는다. 2년차는 대략 5500만원에 이른다. 실제 손에 쥐는 임금은 직무별로, 연장근로·직무수당 등 각종 수당에 따라 다르지만 고졸 1~2년차 연봉치고는 꽤 높은 수준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들은 고졸이지만 업무 만족도가 월등히 높고 미래 발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대졸자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실신(실업+신용불량)’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취업난이 심각한 시대에 두산중공업이 운영하는 두산반이 주목받는 이유다.

두산반에 들어가기 위해선 세 차례의 경쟁을 뚫어야 한다. 우선 고교 2학년 때 학교 자체 선발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이어 두산중공업에서 시행하는 인·적성검사와 인사담당자의 면접에 합격해야 한다.

이것이 끝이 아니다. 용접, 가공, 품질 분야의 전문강사로부터 1년~1년6개월간 직무교육을 받아야 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런 교육을 받은 학생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채용을 시작한다. DCAT이라는 두산 인·적성검사와 실무면접(인사팀장, 현장 공장장), 경영진면접(사장, 기술 임원, 생산현장 임원)을 통과해야 최종 합격자가 될 수 있다. 이후 남학생은 군 복무를 마친 후 입사하게 된다.

이 같은 선발 과정은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첫해는 29명, 이어 2015년 33명, 2016년 25명이 입사했고 올해는 24명이 입사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부터 이들 3개 고교뿐 아니라 다른 마이스터고 출신 인재도 뽑고 있다. 마이스터고 출신 채용 규모를 지난해 70명으로 확대했다. 입사자들은 비교적 높은 연봉을 받을 뿐 아니라 두산중공업의 기술직 명장 마이스터로부터 1 대 1 기술 전수도 받는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반 졸업자를 채용한 지 4년째인데 입사자와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아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