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망신' 만취한 현직 검사, 무임승차 모자라 택시기사 폭행

만취한 현직 검사가 승차요금을 내지 않고 택시 기사를 폭행해 물의를 빚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7일 오전 0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아파트 앞에서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소속 현직 검사 진모씨(41)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진씨는 목적지인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도착해 택시비 1만7000원을 내지 않고 내렸다. 택시 기사 박모씨(59)가 요금을 달라며 뒤쫓아오자 진씨는 박씨의 가슴을 가격하는 등 폭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압구정파출소로 진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지만 진씨는 당시 만취해 진술을 하기 어려운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진씨를 폭행 혐의로 출석시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