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뒤집혀, 높은 파도·강풍에 구조·수색 어려움…"조업 위해 닻 내리다 사고"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오징어 채낚기 어선이 대형 상선과 충돌해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 7명 가운데 4명이 실종됐다.

10일 오후 2시 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 동쪽 22마일 해상에서 외국 국적 원목운반선 인스피레이션 레이크호(2만3천269t)와 구룡포 선적 오징어채낚기 어선 209 주영호(74t급·선장 박용득·57)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 7명 가운데 4명이 실종돼 해경이 인근 해역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나머지 3명은 바다에 떠 있다가 출동한 경비함정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은 구조한 선원 3명 가운데 한국인 1명과 베트남 선원 1명을 헬기로 육지로 이송했다.

사고는 어선이 조업을 하기 위해 닻을 내리는 작업(투묘)을 하던 중 지나가던 상선과 충돌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항해양경비안전서는 신고를 받고 인근에 있던 경비함정 2대를 사고 지점 해역에 급파했다.

또 대기 중이던 1510함 등 함정 8척과 헬기 4대, 해경구조대도 긴급 출동했다.

해상 초계기 1대와 인근에서 조업하던 어선 4척도 합류해 구조 및 수색작업을 벌였다.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 가운데 선장과 기관장 등 5명은 한국인, 나머지 2명은 베트남인과 중국인이다.

한국인 3명과 중국인 선원 1명은 실종 상태다.

사고 해역은 현재 초속 8∼10m의 바람이 불고 높이 2∼3m 파도가 일고 있다.

209주영호는 지난달 25일부터 장기 조업을 하던 중이었다.

해경 관계자는 "어선이 상선과 충돌하며 뒤집혀 선원이 모두 물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선원 명단
▲ 구조자 선장 박모(57), 기관장 김모(64), 선원 베트남인 H 씨(40)
▲ 실종자 선원 김모(60), 서모(51), 이모(60), 중국인 S 씨(43)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손대성 김선형 기자 shl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