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구순성 대통령경호실 행정관이 9일 오후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전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증인 가운데 14명에 대한 동행명령장을 발부했으며, 조 장관과 구 행정관은 동행명령에 응해 오후 청문회에 출석했다.

조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및 관련 의혹에 대한 위증 혐의로, 구 행정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등 행적에 대한 진술을 위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