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범죄 혐의점 없어"…부검 예정

박근혜 대통령의 남동생 박지만(59) EG 회장의 비서실 직원이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비서실 소속 직원인 주모(45)씨가 지난달 30일 오후 1시께 강남구 자곡동 자택에서 홀로 숨진채 발견됐다.

주씨 부인은 같은달 28일 아들과 함께 친정집을 방문하고 이날 집에 돌아왔다가 거실에 쓰러진 주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흔적이나 외상 등 타살을 의심할 만한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음에 따라 지병으로 숨졌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당일 주씨는 저녁을 먹기로한 지인들에게 "몸이 좋지 않다"고 말하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당초 부검을 원하지 않았지만 정확한 사인을 밝히자는 경찰 설득에 따라 2일 부검을 하기로 했다.

주씨는 박 회장의 수행 비서는 아니며, EG에서 18여년 동안 일하다 최근 10년 간은 비서실에서 근무한 직원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