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1051명 설문조사
올해 직장인의 생활상을 가장 잘 반영한 신조어로 ‘월급 로그아웃’이 선정됐다. 통장에 월급이 들어오자마자 신용카드 대금 등으로 곧장 빠져나가는 상황을 빗댄 말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장인 1051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직장인 신조어’를 설문조사한 결과 ‘월급 로그아웃’이 가장 많은 지지(28.9%, 복수응답)를 얻었다고 21일 발표했다. 2위는 직장생활을 시집살이에 빗대 상사·선배·동기에게 시달리는 고충을 뜻하는 ‘직장살이’(22%)가, 3위는 조기 퇴직 뒤 다시 새 일자리를 찾는 세대를 가리키는 ‘반퇴 세대’(20.8%)가 꼽혔다.

이어 카카오톡 등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 지시가 이뤄지는 현실을 표현한 ‘메신저 감옥’(20.7%), 야근할 일이 많아지면서 저녁이 없어진 직장인의 삶을 표현한 ‘야근각’(19.5%)이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각’이란 ‘할 상황이다’라는 뜻이다.

휴식을 포기할 정도로 바쁘고 고달프다는 뜻의 ‘쉼포족’(18.7%), ‘일하기 싫어증(症)’을 변형한 ‘실어증’(18.6%), 시간에 쫓기는 삶을 뜻하는 ‘타임푸어’(11.1%), 혼자 밥을 먹는 사람을 가리키는 ‘혼밥족’(9.5%), 회사가 사육하는 동물이란 의미의 ‘사축’(9.3%)도 직장인 신조어 10위에 들었다. 40대 직장인들 사이에선 ‘반퇴 세대’를 선택한 응답이 가장 높았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