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자본으로 추진해온 인천항(내항) 1·8부두의 재개발사업이 공공개발 방식 사업으로 바뀐다.

인천시는 1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해양수산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항만공사와 인천항 1·8부두 항만재개발사업(면적 28만㎡)을 민간개발에서 공공개발로 전환하기로 하고 재개발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내년 상반기 사업구상(안)을 마련해 하반기 사업제안서를 해수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지난해와 올해 민간투자 사업시행자를 공모했다. 하지만 참여업체가 없어 사업을 추진하지 못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