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군부대 폭발사고 조사
화약이 삽과 접촉…정전기 발생
울산의 예비군 훈련부대에서 지난 13일 발생한 폭발사고는 장병들이 훈련용 폭음통 약 1600개의 화약을 분리해 바닥에 버려둔 것이 갈퀴나 삽 등 철재도구에서 발생한 정전기와 만나면서 일어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육군 53사단 헌병대는 14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이번 사고 원인과 수사 계획 등을 설명하는 브리핑을 열었다. 조사 결과 지휘관인 대대장은 위험성을 알고도 폭음통 소모를 지시했으며, 탄약관리를 담당하는 부사관 등 6명의 장병이 5㎏가량의 화약을 바닥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병사들이 낙엽 청소를 위해 손에 들고 있던 갈퀴나 삽 등이 바닥에 긁히거나 부딪히면서 정전기가 발생, 다량의 화약에 점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