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가 14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사건의 준비 절차를 진행할 수명(受命)재판관으로 이정미, 이진성, 강일원 재판관을 선임했다. 이들은 앞으로 2~3주 동안 피소추자인 대통령과 소추위원인 국회 법사위원장 측이 주장하는 각종 쟁점과 증거를 정리하는 일을 한다. 두 차례 정도 준비절차기일을 열어 양 당사자의 주장을 들을 수 있다.

헌재는 당사자에게 오는 19일까지 준비절차기일 지정 의견을 달라고 요청했다. 헌재는 양 당사자의 의견을 들은 뒤 다음주에 준비기일을 지정할 예정이다. 헌재 관계자는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원칙을 지키겠다”며 “다음주에 준비기일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헌재는 공정하고 원활한 심판 진행을 위해 경찰청에 집회질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