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오영·배희준 교수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농도가 높으면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방오영 삼성서울병원 교수와 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11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뇌졸중으로 전국 12개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은 환자 1만3535명을 분석했더니 대기오염과 뇌졸중 간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발표했다.

교수팀은 환자가 병원을 찾기 직전 1주일 동안 환자 주거지의 대기오염 정도를 파악해 연관성을 분석했다. 조사 결과 여러 뇌졸중 중 심방세동과 같은 심장질환 때문에 생긴 혈전(피떡)이 뇌혈관을 막아 생기는 뇌졸중은 대기오염과 연관이 있었다.

대기 중 미세먼지(PM 10)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위험은 5%씩 증가했다. 이산화황은 농도가 10ppb 높아질 때마다 57%씩 위험이 커졌다. 미세먼지와 이산화황 농도가 높은 겨울과 봄에는 다른 계절보다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환자가 많았다.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환자 비율은 대기오염이 적은 인구 4만명 이하 시골 지역에서 가장 낮았다. 대기오염이 심한 중소도시에는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환자 비율이 높았다.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 심혈관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인 것으로 연구진은 분석했다.

방 교수는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은 심한 후유 장애가 남아 노년층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치명적 질환”이라며 “뇌졸중 예방을 위해 환경 요인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인 등 뇌졸중 위험 인자가 있는 사람은 대기오염 정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국가적 노력도 필요하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뇌졸중 관련 국제학술지 ‘스트로크’에 실렸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