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과천시는 내년부터 2018년까지 하수도 요금을 매년 67%씩 인상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하수도 요금 인상은 만성적인 적자로 하수처리시설의 유지보수가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과천시의회는 이날 정례회에서 하수도요금을 인상하는 내용의 조례를 개정하고 2017년 1월 검침분부터 2018년까지 하수도요금을 매년 67%씩 인상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인상에 대해 만성적인 적자로 30여년이 지난 하수처리시설과 하수관망 유지보수에 어려움이 많아 하수도 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시 하수도 요금 현실화율은 현재 23.8%로 정부의 목표 현실화율 60%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이다. 또 안양시 57%, 군포시 68%, 의왕시 64%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시는 인상은 통해 현재 23.8%인 요금 현실화율을 2017년 38%, 2018년 60.3%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방침이다.

하수도 요금이 오를 경우 월 평균 20t 미만의 물을 사용하는 일반 가정은 2017년 월 2500원, 2018년 월 4000원의 요금을 더 부담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행정자치부의 ‘상하수도 요금현실화 목표제’ 도입으로 내년부터 2년간 큰 폭으로 요금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며 “인상된 하수도요금은 노후하수시설 개선 및 신설, 공공수역 하수처리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