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가 14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2년 만에 산별노조인 민주노총과 금속노조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현대중 노조는 "개별 사업장 노조로 정권과 자본을 상대로 외롭게 투쟁해 왔다면, 이제는 민주노총이나 금속노조 울타리 안에서 함께 투쟁해 현안인 조선산업 대량해고를 막겠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산별노조 가입을 위한 노조 조직형태 변경안을 놓고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조합원 과반이 투표에 참석하고, 이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현대중 노조가 산별노조에 들어가면 2004년 당시 내부 현안 때문에 당시 상급노동단체에서 제명된 뒤 12년 만에 복귀하는 셈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