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공동으로 설립한 발달장애 학생 대상 직업훈련기관이 문을 연다.

서울교육청은 15일 서울 성일중학교에서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박승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등 교육계, 장애인 단체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훈련센터는 국내 첫 발달장애 학생 전문 직업체험·훈련 기관이다. 고등학교 재학생과 고교 졸업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발달장애 학생들이 개인별 특성에 맞는 직업체험과 훈련을 할 수 있다. △의류 분류 △사무 보조 △제과제빵 △바리스타 △도서관 사서 보조 △외식 서비스 △우편 분류 등 실제 근무환경과 비슷하게 꾸민 직업체험 실습실도 갖췄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