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우병우 의혹', '미르·K재단 대기업 수사·뇌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칠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에서 파견검사 '좌장' 역할을 하는 수사팀장인 윤석열(56·연수원 23기) 검사가 어떤 임무를 맡을지 관심이 쏠린다.

특검은 보름간의 검토를 거쳐 4개 수사팀, 1개 수사지원팀, 사무국 등으로 진용을 짰다.

20명 규모의 파견검사도 대략 업무분장을 마무리했다.

다만 윤 검사의 역할은 아직 다소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보 1명과 짝을 맞춰 중요 수사를맡긴다는 큰 틀의 방향을 잡았지만, 구체적인 임무는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검사에 대한 관심은 그의 비중과 역할이 크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박 특검은 임명 하루 뒤인 이달 1일 '인선 1호'로 윤 검사를 지명하고 '수사팀장'이라는 비공식 직책을 맡겼다.

법조계 일각에선 그가 어떤 사건을 맡느냐에 따라 특검 수사의 방향과 강도를 가늠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4일 "윤 검사는 이번 특검팀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가운데 하나다.

어떤 사건을 줄지 상당히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검팀 안팎에서는 윤 검사가 국민적 관심도가 가장 높으면서도 입증이 까다로운 사건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크게 '김기춘-우병우 의혹'이나 '대기업의 기금 출연 및 뇌물 의혹' 가운데 하나로 점쳐진다.

우선 특검 수사의 난제로 꼽히는 김기춘(77)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49) 전 민정수석비서관 관련 수사가 거론된다.

검찰 출신인 두 사람은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국정농단을 묵인 또는 방조한 의혹을 받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수사가 많이 이뤄지지 못해 축적된 자료가 부족한 만큼 특검이 총력 수사를펼쳐야 할 사안이다.

이들은 법률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특검 수사에 철저히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혐의 규명이 그만큼 어려울 수 있다는 얘기다.

이들에게 제기되는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는 통상의 공직자 비리 수사에서도 입증이 까다롭다는 게 법조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결론을 내놓아야 할 특검 입장에선 이들의 방패를 뚫을 '강 대 강' 전략을 위해 윤 검사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있다.

다만 우 전 수석과 윤 검사는 주요 보직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다.

우 전 수석이 2009년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시절에 윤 검사는 범죄정보2담당관을 지냈다.

우 전 수석이 2010년 대검 수사기획관일 때 윤 검사는 중수2과장으로 함께 근무했다.

한편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대기업들의 기금 출연과 박 대통령의 뇌물 의혹 수사를 맡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윤 검사가 대검 중수부 검사를 거쳐 중수 1·2과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까지 지낸 대표적인 '특수통'이자 기업 수사에 정통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특검에서도 대기업 수사를 통한 뇌물죄 규명에 적격이라는 것이다.

이 사안 역시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상당한 수준의 수사를 해놓고도 마지막 결론을 유보한 만만치 않은 현안이다.

이럴 경우 특수통에서도 공직자 비리에 일가견이 있는 윤 검사와 '대기업 저승사자'로 불리는 한동훈(43·27기) 검사가 호흡을 맞출 가능성이 크다.

검찰 간부 출신의 한 변호사는 "윤 검사가 무슨 사건을 맡든지 간에 그의 역할이 특검 수사의 성패를 좌우할 정도로 중요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lu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